default_setNet1_2

삼성중 2분기 매출 1조 7704억 원

기사승인 2019.07.30  10:11:20

공유
default_news_ad1

- 영업적자, 1년 전보다 개선

삼성중공업은 26일 올해 2분기 영업 (잠정)실적과 관련해 매출 1조 7704억 원, 영업적자 563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매출은 전년 동기(1조 3466억 원)보다 32%, 직전 분기(1조 4575억 원) 대비 21% 늘어났다.

이는 해양 작업 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가운데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 건조 물량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하반기에도 매출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올해 초 공시한 2019년 매출(7조 1000억 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2분기 영업이익은 적자(-563억 원)를 기록했지만, 전년 동기(적자 1005억 원)보다 44% 개선됐으며, 올해 상반기 누계도 적자 896억 원으로 작년 동기(적자 1483억 원)와 비교해 40% 개선되는 등 실적이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만 보면 직전 분기(적자 333억 원)보다 적자가 230억 원 증가했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은 일부 해양 프로젝트 작업 물량 증가분에 대한 추가 투입 원가 발생 등 비경상적인 손익 차질 요인의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건조 물량 증가에 따라 재가동에 나선 독(dock)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면서 하반기부터는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예정된 대규모 프로젝트들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올해 수주 목표 78억 달러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