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기우 전 차관, 내년총선 '거제서 출마' 시사

기사승인 2019.10.07  11:39:02

공유
default_news_ad1

- KNN 모닝와이드‘인물포커스’출연 … 교육 담론 및 자서전 준비 등 대담

거제시 대외협력관으로 활동중인 거제 출신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이 내년 총선 거제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KNN 아침 프로그램인 ‘모닝와이드’의 대담 코너인 ‘인물포커스’에 출연한 자리에서다.

이 전 차관은 30일 오전 방영된 이 프로에서 교육 담론과 자서전 준비 등에 대해 사회자와 대담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내년 총선을 거제에서 출마하겠다는 강한 암시도 피력했다.

이 전 차관은 '내년 총선 출마 의향 물음'에 “대학(인천재능대학)으로 변광용 거제시장이 찾아와서 거제시 현안 해결에 도움을 주길 요청해 중앙 공직 경험을 살려 돕고 있다”며 “거제를 위해 돕다 보니 중앙의 경험을 살려 봉사를 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이기우의 행복한 도전(자서전 제목)’을 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이 전 차관은 현재 인천재능대 총장에서 한국전문대학교교욕협회장 직까지 맡고 있다보니 활발한 대외활동을 할 수 없는 한계에 있지만, 학사일정이 어느정도 마무리되는 이달 말쯤이면 보다 공격적인 대외활동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을 현재 맡고 있는 이 전 차관은 ‘위기의 전문대, 부산 경남 현황’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와 산업체가 해당지역 전문대학과 협력하고 지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시 중심의 현행 입시 폐해에 따른 대안에 대해선 “고교서열화를 해소하고 입시 공정성을 확보하는 게 관건”이라며 “학부모님들도 자녀가 뭘 잘하고 있고, 잘 할 수 있을지를 잘 파악해 진로를 잡도록 도와야 한다”고 짚었다.

이 전 차관은 자서전 준비와 관련해선 “교육행정가의 경험을 담아 젊은이들에게 ‘꿈과 도전’을 이야기해주고자 집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