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울경 상공계 "국회, 가덕신공항 특별법 이달 처리하라"

기사승인 2021.02.17  08:43:33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공동성명 …"경제회복 균형발전에 필수" 강조

경남·부산·울산지역 상공계가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부산상공회의소, 울산상공회의소는 16일 공동 성명을 내고 "지역 경제가 일자리 감소와 청년 이탈 가속화로 경고등이 켜진 상태인 만큼 이를 탈피하려면 가덕신공항의 조속 건설을 통해 경·부·울 경제벨트가 가진 장점을 잘 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덕신공항은 부산신항과 유라시아 철도를 결합해 경·부·울을 동북아 복합물류거점으로 견인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인 만큼 지역에 부족한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과 첨단기업 유치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들 경제단체는 가덕신공항이 수도권과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국토균형발전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3개 상공회의소는 "영남권 항공 물류 96%가 인천공항을 통해 처리되는 상황에서 막대한 비용과 시간을 추가로 부담하는 지역 기업의 경제적 부담 경감에도 도움을 줄 것이고, 24시간 운영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은 20여 년간 이어오는 경·부·울 지역의 숙원사업"이라고 했다.

또, "국가사업으로 추진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라도 2029년 가덕신공항 개항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과 일부 정치인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대구·경북은 통합 신공항을, 경·부·울은 가덕신공항을 각 지역 목적에 맞게 건설해 두 권역 간 시너지 창출을 모색해야 할 시기"라며 "영남권 전체 발전을 위해 상생 열차에 함께 탑승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해 11월 여야 국회의원이 발의한 가덕신공항 특별법은 17일 교통소위원회 심사를 거친 뒤, 19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 회의 심의·의결, 25일 법사위, 26일 본회의에서 의결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