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새로 건조한 화도페리호(호곡↔화도) 운항 개시

기사승인 2023.01.31  22:29:31

공유
default_news_ad1

- 총사업비 30억원 들여 시가 건조 …31일 화도 차도선 준공기념 취항식

거제시는 지난 31일 둔덕면 화도 도선장에서 기존 화도페리호를 대체하기 위해 새로 건조한 화도 차도선 준공기념 취항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풍물패 공연, 경과보고, 박종우 거제시장 인사말씀, 서일준 국회의원 축사, 테이프 커팅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시 관계자 및 주민 100여명이 참석해 취항식을 축하했다.

화도페리호는 1994년 8월 1일 ‘가조페리호’로 시작해 10년 넘게 사등면 성포와 가조도 사이를 운행했으며, 2009년 가조연륙교 개통으로 그해 7월 ‘산달페리호’로 선명을 변경해 거제면 법동과 산달도를 오갔다.

그러다 2018년 산달연륙교 개통으로 인해 11월 화도 차도선 운영위원회로 이전되어 거제 둔덕면 호곡과 화도 사이를 운행했다.

거제시 본섬과 화도를 연결하는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이지만 28년된 노후 선박으로 신규 선박 건조가 절실한 실정이었다.

2021년 7월 행정안전부에서 시행하는 섬 특수상황 지역개발사업에 선정된 후, 거제시는 총 사업비 30억 원(국비 80%, 도비 10%, 시비 10%)을 확보, 2021년 하반기 화도 차도선 실시설계를 마쳤으며, 2022년 4월 건조에 착수했다.

새롭게 건조된 화도페리호는 104톤 규모(길이 29.85미터, 너비 8.2미터 깊이 2.2미터)로 총 42명(선원 2명, 승객 40명)이 탑승 가능하며 소형기준 14대, 중대형 기준으로 9대의 차량을 적재할 수 있는 선박으로 제작 됐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새로운 화도 차도선 취항으로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화도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도서주민들의 복리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