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시재생지원센터장 채용 과정은 상위법인 관련조례 위반"

기사승인 2023.03.16  10:48:02

공유
default_news_ad1

- 노재하 의원, 15일 본회의에서 "염치없는 일", 김두호 의원도 '조례규정 위반'

고도의 전문성과 인적네트워크를 갖춰 거제시 도시재생센터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할 거제도시재생지원센터 신임 센터장 채용 과정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거제시의회에서 열린 제236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노재하 의원(사진)은 거제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신임 센터장의 주요 경력 일부가 허위로 기재됐고, 전문가라고 봐 줄 별다른 경험도 없는 사람을 추천 선임했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 ‘거제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7조 제3항에서 센터의 장은 도시재생에 관한 학식이 풍부하고,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전문가 중에서 시장이 위촉한다고 했는데, 공모 지침이 공고 1일 전에 변경되는 등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노 의원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계획 수립 및 사업 시행 가이드라인상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지식과 유사 프로젝트 경험이 있고, 관련 사회적·경제적 프로그램을 발굴 운영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한 사람이 센터장으로 돼야 한다”며 “2021년과 2023년 같은 역할을 하는 센터장을 채용하는데 채용공고 하루 전 공고지침을 바꿔서, 도시재생센터의 장기간 공백에 책임이 있는 인물이 센터장으로 선임한 것” 이라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선정된 중앙부처 공모사업의 주민협의체 구성원에서 지원기관 종사자로 옮기며 엄중한 시기에 불가피한 사유도 아닌 선거 사무장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센터장과 팀장의 인력 공백을 만들었다”며 “사업에 막대한 피해를 초래했음에도 불구하고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센터장으로 직급을 높여 지원해 채용된 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특히 “이번 센터장 선임은 지침의 법적 성격과 센터운영면에서 불법적 내용으로 포장된 매우 염치없는 일”이라고 쏘아 붙였다.

이에 대해 이기훈 부시장은 “학위보다 경력에 치중하다 보니 발생한 문제”라며 “허위 경력과 변경된 지침 등의 문제를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보충질의에 나선 김두호 의원은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와 관련된 필요한 규칙을 지난 1월 5일 개정했는데, 이 규칙은 상위법(조례)을 뛰어넘는 명백한 조례위반이자 불법”이라며 “국비를 지원받아 거제시 도시재생센터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할 수장을 불법 규칙을 토대로 선임해서야 되곘는냐”고 강하게 따졌다.

한편 노 의원은 둔덕터널 설립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계획에 그칠 게 아니라 국도 건설계획에 반영되는데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는 박종우 시장의 약속까지 이끌어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